카테고리

분류 전체보기 (74)
Notice (5)
Diary (38)
Music (9)
People (4)
Trip (1)
Review (15)
deabak (0)

달력

« » 2018.07
1 2 3 4 5 6 7
8 9 10 11 12 13 14
15 16 17 18 19 20 21
22 23 24 25 26 27 28
29 30 31        

미안,

Diary / 2011.03.04 10:23


근래 이렇게 화가 난 적이, 아니 화를 낸 적이 있던가.
분노를 삭히지 못해 병원 계단에서 그만 큰 소리를 내고야 말았다.

미안해. 나에게 그리고 내 안의 너에게.
좀 더 지혜로운 방법이 있었을텐데,,

어제 마음에 담은 책과
오늘 귀담은 corinne bailey rae 의 음악을
한순간에 모두 까먹어 버리는 느낌이군.

되돌릴 순 없지만
반복하지는 않겠다고 ,,
이렇게 또 너에게 배우며
나를 자각할 수 있게,
고마운 아가.





Posted by im난이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