카테고리

분류 전체보기 (74)
Notice (5)
Diary (38)
Music (9)
People (4)
Trip (1)
Review (15)
deabak (0)

달력

« » 2019.6
            1
2 3 4 5 6 7 8
9 10 11 12 13 14 15
16 17 18 19 20 21 22
23 24 25 26 27 28 29
30            

길가.. 꽃

Diary / 2010.05.25 17:34



한동안 무심코 지나쳤던 길가의 풀들이, 꽃들이

왜 그렇게 대단해 보이던지,

존경스럽고 감동적이기까지 하다.





가슴은 답답하고, 낯은 뜨겁고,

내가 일구어 온 것들에 대한 애정이

아직 남아 있어서겠지.



지금 가장 하고 싶은 것이라면,

혼자 여행가는 거,
춤추는 거,
이건,, 당장 할 수 있겠다. 하하.



길가에서 빛을 내고 있던 풀들이, 꽃들이,,

왜 계속 아른거리는지,

알 것 같다.







Posted by im난이